그것만이 내세상이란 영화는

익숙한 노랫말보다는

우연히 본 팜플렛에서 이병헌의

예사롭지 않은 모습에

급 호기심을 안고

무조건 시사회 장소로 달려가게 되었다

 

1월 12일 롯데월드타워 롯데시네마 오후 8시에

진행된 영화 시사회를 통해서

 추운 겨울날에 마음 따뜻해지는 한편의

드라마를 품에 안고 돌아왔다

 

이병헌의 믿고 보는 연기와 드라마적인

스토리로 영화 소재는 그리 참신하진

않았고,

결말 또한 미리 거의 예측할 수

있는 여림 반전의 영화지만, 중간 중간

촉촉하게 눈물을 적셔줄 만큼의 감동과

웃음을 선사해 준 영화였다

 

 

 

드라마적인 주제 뿐 아니라

영화에서 볼 수 있는 음악적인 요소, 그리고

이병헌의 권투와 이종격투기의 격돌

장면까지도 즐길 수 있어서 다양한

모양으로 관람객들의 눈과 귀와 가슴을

동시에 호강하게 한 작품이었다

 

홍마담으로 출연했던 김성령의 캐릭터에

코믹하면서도 많이 웃을 수 있게 했다

어쩌면 천연덕스럽고 저렴한(?) 연기를

그리도 잘 할 수 있는지 역시 대단한

연기자라는 생각이 들었다.

 

 

게다가 한지민씨의 아름다은 비련의

여인의 모습은 묘한 매력과 영화를 더 깊고

감동있게 볼 수 있게 해주었다

 

차가움과 따뜻함을 동시에 보여준

아름다운 캐릭터였다.

 

 

어린시절의 불우했던 아픔과 상처로

고통받았던 이병헌이 점점 세상을

받아들이면서 깨닫고 용서하며 사랑으로

변하는 장면들이 은근하게 마음에

감동의 두드림을 선사했다

 

 

 

특히 마지막의 갈라콘서트의 피아노

연주를 들을 때엔 나도 모르게 환희와

격정의 감동이 마치 직접 연주를 듣는

것 이상으로 감동을 줬고 그 순간 벅차고

행복했다

 

 

 

특히 이병헌의 신사적이고 매력넘치는

깔끔, 말쑥한 이미지만을 기대하고

본다면 아마도 관객들은 내심

실망(?)

이 아니라

깜짝 놀랄 수도 있을 것 같다.

 

 

 

망가진것 같지만, 망가지지 않는

인간의 깊은 내면의 연기를 너무도

영화 주인공 캐릭터에 맞게 잘 표현해

주어서 이병헌의 평소 모습과는 다른

새로운 면모와 매력에 빠지게 만든 작품

이다.

 

 

가족의 따뜻한 사랑과 용서 그리고

삶에 대한 가치관 등을 남녀노소가

이해하기 쉽게

매끄러운 스토리로 잘 구성된 작품인 것 같다

 

 

영화 보고 돌아오는 내내 마음 한켠이

따뜻하고 훈훈해지게 했고

보는 사람에게 행복한

감동과 웃음코드를 보여주는 영화였다

 

 

하지만 후회 없지...

울며 웃던 모든 꿈!!

찾아 헤맨 모든 꿈!!

그것만이 내 세상~~

 

그것만이 내세상 일부 가삿말을 떠올려본다

 

 

 

 

 

오늘 하루가 자신에게 특별한 날이기를

바랄 때가 있다.

하지만, 우리 일상사는 녹록지 않아

어찌보면 아무일 없이 하루 무사히 잘

보내는 것 만으로도 복잡한 현대사회에서

잘 살고 있는지 모르겠다.

 

새해인사 말 중

올해는 최고의 해가 되세요~ 라는

표현을 잘 쓰는 편이다.

 

최고란 지금 까지 살아온 해 중 가장

멋지고 스스로에게 만족한 한 해가

아닐까 생각한다.

 

물론 미래에 남아있는 나날들이 얼마나

주어질 지 더 최고의 해가 자신을

기다릴지 알 수 없다.

 

365일 중 행복한 날과 우울한 날

기분좋게 일이 잘 마무리되는 날과

그렇지 못한날, 건강하고 컨디션 좋은날과

온통 짜증이 고공행진하여 스트레스로

초예민해지는 날 등 수많은 나날들이

2018년 한해를 장식하고 채워나갈 것이다

 

특별한 날, 최고의 날은 우연히 이루어

지기는 쉽지 않은 것 같다

로또를 사서 1.2순위 당첨이 되는 등의

다시 태어나도 일어나기 힘든 커다란

행운이 아니면, 획기적인 재물운은 기대

하기 힘들 것 같다

 

한해 최고의 해가 되기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씨앗을 잘 뿌려야 겠다

그 씨앗이 싹이 틔우고 자라나서

잎이 무성하고 열매를 거둘 때까지

노력이라는 물과 양분을 계속해서

주어야 한다.

 

하루아침에 일어나보니 유명해졌다

라든가, 어느날 보니 자신이 성공해

있었다 등의 갑작스러운 행운보다는

서서히 성장하면서 그 성장의 기운속에서

아름답고 풍성한 결실을 기다리다보면

어느새 우리 인생은 인생의 최고의

순간을 만끽할 것 같다.

 

2018년 1월 4일 목요일

우연히 건네받은 껌종이 위에

씌어진 말에 기분이 좋아지는 건

특별함이 느껴져서 일까...

 

 

 

2018년도 최고의 해가 되기위해

오늘도 화이팅하자 !!

 

 

 

 

오랜만에 상봉역 3번출구 근처에 위치한

해신포차집을 찾았다.

 

특별히 과일 안주가 착하고 푸짐했던

기억이 났다

 

싱싱하고 시원한 석화굴에 사진찍는

것 잊어버릴 정도로 굴맛에 잠시 빠졌다

 

 

 

과일이 만원인데, 정성스럽고 먹음직스럽게

잘 나온다.

석화굴과 과일안주와 산낙지까지

착한가격에 여러가지 음식을 주문할 수

있어서 참 좋았다

 

 

꼬막가지도 함께 먹다보니 정말

배부르지만, 싱싱함과 해물맛에

우리들은 지칠줄도 모르고 흡입했다

 

 

 

 

 

 

미역국도 구수하고 맛있는데 친절한

사장님이 국이 식으니까 따뜻한 미역굴을

리필해주셔서 든든함이 더한 시간이었다

 

 

가격도 저렴하고 다양한 요리를 시켜먹을

수 있어서 참 좋은 맛집인 것 같다

 

겨울철 과메기도 있고 각종 메뉴들도

많아서 다음에는 다른 메뉴들도

먹어보고 싶다.

 

 

다음에는 해물파전과 알탕이랑

물회도 한번 꼭 맛보고 싶다.

 

 

 

+ Recent posts